유월절이란 하늘 아버지의 선물이다!

유월절이란 무엇일까? 한마디로 말해서 영원한 세계를 망각한 채 이 땅에서 고달픈 나그네 삶을 살고 있는 자녀들을 위한 하늘 아버지의 선물이다. 성경은 이 사실을 명백히 증거하고 있다. 물론 지금까지도 유월절이란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도 많다. 혹 들어는 보았어도 그것이 구원을 바라는 우리들에게 꼭 필요한 하나님의 귀한 선물인 것을 이해한 사람은 많지 않다. ‘유월절이란 것이 어떤 진리이길래 하늘 아버지의 선물이라고 단언하는가?’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선물은 우리를 설레게 한다. ‘선물’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우리는 누군가로부터 값없이 선물을 받게 된다. 물론 값없이 받게 된다고 해서 무조건 선물이라고 할 수는 없다. 선물이란 값없이 받되 내게 꼭 필요한 것일 때 참다운 선물이라고 할 수 있다. 선물이 전해지는 순간은 정말 짧은 순간이다. 그러나 그 순간에 받게되는 감동은 참으로 크다. 경험해 보았을 것이다. 무슨 이유일까? 먼저는 누군가 당신을 소중히 여기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에 감동하게 된다. 당신에게 무관심한 사람이 당신이 필요로 하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두 번째는 수고 없이 준비되는 선물은 결코 없다는 사실이다. 귀한 선물일수록 더 많은 수고를 했을 것임은 당연하다. 이런 것들이 선물을 받게 되는 순간 당신을 감동케 하는 것이다.

하늘 아버지께서도 우리를 위해 아주 소중한 선물을 준비해 주셨는데, 그것이 바로 새 언약 유월절이란 선물이다. 이 귀한 선물을 받게 되는 사람은 그 속에 담겨진 하늘 아버지의 사랑에 참으로 감동하게 될 것이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가운데 영원한 천국에 들어가기를 바라고 있다. 단지 원하는 것만으로도 천국에 들어갈 수 있을까?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결코 없을 것이다. 사람들은 영원한 천국에 들어가려면 뭔가 꼭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오직 하나님께서 그 요긴한 것을 주실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하나님께 나아온다.

그렇다면 하나님께로부터 꼭 받아야할 선물은 무엇일까? 그리고 그것이 왜 새 언약 유월절일까? 우리가 어떤 존재인지를 깨닫게 될 때 유월절이란 선물을 가지고 이 땅에 오신 하늘 아버지를 온전히 영접할 수 있게 된다.

이 땅에 살고 있는 당신은 어떤 존재인가?

우리는 외국인과 나그네 인생. 돌아가야 할 본향이 있음
유월절이란, 우리는 외국인과 나그네 인생

이 땅에 살고 있는 당신은 과연 어떤 존재인가? 수고로운 삶을 살게 될 이 땅에 왜 태어나게 되었을까? 죽기를 원하지 않지만 죽음을 피할 수 없는이유는 무엇일까? 장차 이 땅을 떠나서 돌아가게 될 때에는 어떤 일이 생길까?

많은 사람들이 이 질문들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때로는 종교를 통해서 그 답을 얻고자 한다. 이런 영적인 질문들에 대한 확실한 답을 찾지 못하게 될 때 공허함을 느끼게 되고 막연한 두려움에 사로잡히게 된다.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은 오직 영혼을 지으신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통해서만 찾을 수 있다.

히 11:13~16 이 사람들은 ~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로라 증거하였으니 이같이 말하는 자들은 본향 찾는 것을 나타냄이라 ~ 더 나은 본향을 사모하니 곧 하늘에 있는 것이라

하나님을 영접했던 많은 사람들은 이 땅에서는 외국인과 나그네일 뿐이라고 증거하고 있다. 곧 그 본향이 이 땅이 아니라 하늘이라고 증거하고 있다.

심지어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도 이 사실을 스스로 시인하고 있다. 누군가의 조문을 갔을 때, ‘돌아가셨다’라고 위로하지 않는가? ‘돌아가다’라는 표현은 ‘원래 있던 곳으로 가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한결같이 하늘을 가리키며 ‘돌아가셨다’고 말한다. 이렇게 사람들은 무의식중에라도 자신은 이 땅에서 나그네요 외국인임을 시인하고 있으며, 하늘이  본향임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땅에서 서로 다른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한 가지 공통된 점이 있다. 어떤 나그네 삶을 산다고 할지라도 죽음만큼은 피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하나님 보시기에 우리는 언젠가 죽을 수 밖에 없는 범죄한 영혼들인것이다.

히 2:14~16 자녀들은 혈육에 함께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한 모양으로 혈육에 속하심은~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일생에 매여 종 노릇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 주려 하심이니

지금 당신에게 꼭 필요한 것

당신은 그 본향이 하늘 나라이며 이 땅에서 수고로운 나그네의 삶을 사는 존재라고 성경은 증거하고 있다. 그런 당신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뭐라고 하셨을까? 무슨 이유로 당신은 하늘 본향을 떠나 이 땅에 오게 되었을까?

사 59:2 오직 너희 죄악이 너희와 너희 하나님 사이를 내었고 ~~

롬 6:23 죄의 삯은 사망이요 하나님의 은사는 그리스도 예수 ~ 안에 있는 영생이니라

마 9:13 내(예수님가 )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

하늘에서 죄를 범하였기때문이다. 그래서 이 땅에 오게 되었고, 사망에 이르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 당신이 이 땅에서 어떤 노력을 할지라도 죽음을 피할 수 있는가?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지금 이 순간 당신에게 꼭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 당신은 하나님께 어떤 선물을 꼭 받고 싶은가?

심오한 지식? 남들이 부러워할 엄청난 재산? 아니면, 명예? 아닐 것이다. 왜냐하면 한 때 이런 것들을 소유했던 사람들도 결국에 가서는 죽었기 때문이다. 사망 죄를 용서받게 되며,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되는 그런 선물을 하나님께 구해야 할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이런 선물을 예비해 주시되, 거룩하신 희생 속에 예비해 주셨고, 당신에게 그 어떤 댓가도 요구하지 않으셨다.

그렇다면, 당신을 위해 하나님께서는 어떤 선물을 준비해주셨을까?

이 땅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는 결국에 가서는 사망으로 끝나게 되니, 솔로몬이 증거했듯이 참으로 바람을 잡으려는 것과 같다(전 1:14~17). 나름대로 목적을 이루고자 모든 노력을 다하지만, 정작 그것을 이루게 되었을 때에는 뭔가 모른 공허함을 느끼게 된다.

유월절 선물, 값없이 받으러 오라!

하늘아버지께서 주시는 선물, 유월절
유월절이란? 하늘아버지께서 주시는 선물

이런 삶을 살고 있는 당신에게 하나님께서는 꼭 주시고자 하시는 선물이 있다고 말씀하셨다.

사 55:1~3 너희 목마른 자들아 물로 나아오라 ~ 사먹되 돈없이, 값없이 와서 포도주와 젖을 사라 ~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 귀를 기울이고 내게 나아와 들으라 그리하면 너희 영혼이 살리라 내가 너희에게 영원한 언약을 세우리니 곧 다윗에게 허락한 확실한 은혜니라

다윗으로 임하신 하늘 아버지께서(사 9:6, 눅 1:31~32, 계 22:16) 우리를 위해 준비해 주신 선물은 바로 영원한 언약이다! 이 영원한 언약은 오직 다윗으로 오시는 아버지 하나님께서 허락하실 귀한 선물이다. 이 선물을 받게 되는 사람은 누구라할지라도 그 영혼이 살게 될 것이다. 사망을 삼켜버리는 하나님의 은혜가 그 안에 담겨 있다.이렇게 귀한 것인데도 불구하고 값없이 받으라고 하신다. 이 영원한 언약은 무엇일까? 2,000 년 전 다윗으로 오신 아버지 하나님께서는 무엇을 가리켜 영원한 언약이라고 하시며 선물을 허락하셨을까?

눅 22:15~22 내(예수님)가 ~ 너희와 함께 이 유월절 먹기를 원하고 원하였노라 ~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요 6:54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고 ~

바로 새 언약 유월절이다. 이렇게 유월절이란 사망의 존재인 당신에게 꼭 필요한 선물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확고한 약속의 말씀이다(사 55:11). 2,000 년 전 아버지 하나님께서 이 선물을 준비해 주실 때 어떤 희생속에서 준비해 주셨는지를 성경은 세세하게 증거하고 있다(마 26:36~39, 27:27~31).

이 유월절이란 선물은 성령시대를 살고 있는 당신에게도 꼭 필요한 선물이다. 이 선물을 받지 않고는 참 기쁨을 맛볼 수도 없고 영원한 천국을 소망삼을 수도 없다. 안상홍님께서 이 땅에 재림 그리스도로 임하신 것은 당신에게도 이 유월절 선물을 허락하시고 참 기쁨을 맛보게 하려 하심이다.

누구든지 하나님의 교회로 와서 안상홍님을 영접하는 사람은 유월절 선물을 받게 된다. 그리고 설레임으로 천국을 소망삼을 수 있게 된다.

Post Author: WebMaster